수퍼빈이 만들어가는 브랜드 스토리
"재활용도 놀이다"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환경 활동에 참여하고 싶어하지만, 참여할 수 있는 활동은 제한적이고, 이는 종종 지루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수퍼빈은 재활용을 ‘FUN’의 관점으로 해석하고, 많은 사람들이 보람과 재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놀이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쓰레기가 쇼핑, 미술관, 카페 등의 컨셉을 만난다면 어떨까요? 지금 바로 쓰레기의 숨겨졌던 매력을 확인해보세요!

수퍼빈의 문화요소


수퍼빈 문화 사업은 공간 컨셉을 구상하고, 클라이언트와 방문자의 니즈에 맞는 다양한 컨텐츠를 접목시켜 세상에 없던 이색적인 재활용 문화공간을 구축해 나가고 있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문화활동을 통해 쓰레기의 숨겨진 가치를 알리고, 재활용이 하나의 즐거운 문화가 될 수 있음을 구현해내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