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퍼빈이 믿고있는 가치
쓰레기도 돈이다, 재활용도 놀이다

수퍼빈은 쓰레기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을 바꾸고 재활용이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을 수 있게 노력합니다. 실제로 쓰레기는 다른 소재로 재탄생할 수 있는 소중한 자원이며, 우리가 책임지고 해결해야 할 소비의 부산물입니다.

수퍼빈은 쓰레기가 돈이 되고 새로운 문화로서의 가치가 있다는 것을 증명해 나가고자 합니다.

쓰레기도 돈이다.

수퍼빈은 재활용이 가능한 쓰레기는 반드시 업사이클이 되도록 수거 체계가 변화되어야 하고, 그에 대한 부가가치를 재활용 참여자에게 돌려주며 지속 가능한 순환 사이클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를 위해서 쓰레기의 가치를 판단할 수 있는 이미지 빅데이터 기반의 인공지능 알고리즘 기술을 구현해가고 있습니다.

재활용도 놀이다.

수퍼빈은 재활용을 더이상 귀찮은 일이 아닌 즐거운 행위라는 것을 증명해나가고 있습니다. 쓰레기를 재미있는 관점으로 해석한 다양한 이야기와 콘텐츠는 전체 재활용 프로세스를 하나의 놀이처럼 느껴지게 합니다. 4차 산업의 과학기술과 문화 콘텐츠의 접목을 통해 쓰레기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을 바꾸고, 행동을 변화시킬 수 있는 재활용 문화를 만들어갑니다.